'하나님을 위하여' 학업에 열중하다 보니 성적 올라
고3 때에도 새벽기도·주일성수·매주 금요 전도에 참여


시간과의 싸움이 관건이라는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은 일 년 내내 하루를 새벽예배에 참석해 말씀과 기도로 시작했다. 주일에는 청소년부 예배부터 4부 예배까지 드렸다. 매주 금요일이 되면 학교 친구들과 자발적으로 전도를 나섰다. 신앙 열정이 남달랐던 수험생은 선생님과 상담을 하며 다부지게 말했다. "선생님, 저는 고등학생 시절에 신앙을 내려놓고 입시에만 전념해야 좋은 대학을 간다는 말이 잘못됐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하나님을 사랑하는 기독대안학교를 졸업해도 좋은 대학에 갈 수 있다는 걸 증명하고 싶어요."

세계 복음화의 과업을 이룰 '7천 선교사' 양성을 위해 설립된 기독대안학교 빛의자녀학교(설립이사장 김형민 빛의자녀교회 목사, 대표교장 최용록)를 지난 2월 졸업한 강신의 군은 서울대학교 천문학과 정시 일반전형에 합격해 진학했다. 강 군은 "주님께서는 저의 고3 시간을 빛의자녀학교에서 평안하게 보내게 하셨다"며 "이 학교에 다니면서 주님을 위해 꿈꾸고 기도한 것은 주님께서 기억하시고 놀랍도록 응답하신다는 것을 깨닫게 하셨다"고 말했다. 특히 "고3 때까지 멈추지 않고 매주 금요일마다 전도하도록 전도에 대한 열정을 허락하셨다"며 "예전에는 복음을 부끄러워했는데, 이제는 모르는 사람들에게도 십자가를 전하는 자로 바꿔주셨다"고 간증했다.

중학교 1학년 때 빛의자녀학교로 진학한 강 군은 사춘기 때 게임에 빠져 방황한 적도 있지만, 예수님의 은혜를 깊이 체험한 후 삶이 180도 달라졌다. 중학교 3학년 때 경기도 가평에 빛의자녀학교 사관학교가 생기자 기숙사에 입소했다. "기숙사에서의 첫 1년은 정말 주님의 축복이 강력했다"며 "그때는 매일 밤 2시간 이상씩 기도했다. 성도님들의 중보기도의 능력이 느껴졌고 학생들이 변화됐다"고 강 군은 말했다.

하나님과의 관계가 바로 서니, 부모님과의 관계, 친구들과의 관계도 회복되고 생활과 학업 면에서도 개선되기 시작했다. 중3 때만 해도 고1 모의고사 기준으로 거의 대부분 과목이 4~5등급이고, 한 과목 정도만 3등급이었다. 강 군은 "중3 당시 사람들 사이에서 빛의자녀학교에 다니면 대학을 잘 못 간다는 말이 돌아다녔다"며 "하나님께서는 하실 수 없는 일이 없는데, 제 귀에는 그 말이 마치 하나님을 모독하는 소리처럼 들렸다"고 말했다.

 

(이하 생략)